관리자


티비에서는 과거에 극적인 요소를 극대화하기 위해서 암진단 받는 장면을 주로 사용하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과거에는 암으로 진단받으시면 거의 생존하지 못하고 사망에 이르는 결과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요?


암치료제의 개발과 수술방법이 발전하면서 점점 암 5년 생존률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항암치료제는 부작용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다면 항암치료 고통은 어느 정도일까요?


항암치료는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한번에 몇일에 걸쳐서 항암제를 주사로 투여받는데 이것을 1차 항암치료라고 말합니다


이런 형태로 3차 , 6차 , 9차 이런식으로 항암제를 투여하게 됩니다


시기도 굉장히 길어지면서 점점 부작용이 커지는 것이죠


식욕이 감퇴하면서 나중에는 멀미증상으로 음식섭취를 잘 못하게 되기도 합니다


암환자들에게 물어보면 밥에서 냄새가 나서 도저히 먹을 수가 없다고 합니다 ㅠㅠ


그리고 탈모가 찾아오면 아침에 일어났을 때 한움큼씩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약이 잘 받아서 암이 제거가 되면 다행이지만 ...


항암제가 내성이 생기기도 하고 정상세포도 같이 죽이는 형태이기에 몸의 면역력은 점점 떨어져 갑니다


나중에는 마약을 주사로 맞지 않으면 고통이 커서 견딜 수 없는 단계에 까지 이르기도 합니다..


.

.

.


그래서 표적항암치료가 중요한 것입니다


표적항암치료제는 정상세포는 남겨두고 암세포만을 골라서 제거하는 역할을 합니다


당연히 항암치료 고통이 그만큼 적어지는 것이죠


표적항암치료 보험을 통해서 미리 준비해두신다면 고가의 표적항암치료제를 걱정없이 제공받으실 수도 있습니다


혹시나 모를 미래를 대비하시는 것이 좋다고 하겠습니다


개인정보 취급동의